"엔다이브가 뭐야?" 뜬금없이 채소 엔다이브(endive)가 전 국민의 관심사가 됐다.

조양호 회장이 엔다이브를 모른다고 1등석 승무원을 일반석에서 근무하도록 했다는 증언이 나왔기 때문이다.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의 폭언 녹음, 폭행 영상이 잇달아 공개돼 논란이 되는 가운데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일가의 '갑질' 폭로가 또 나온 것. 23일 방송된 YTN 라디오 '생생경제'에서 대한항공 승무원 A씨는 조양호 회장과의 일화를 전했다.

A씨는 "유니폼, 기내식 메뉴, 와인, 음악, 대한항공의 항공기 타입, 항공기 엔진 개수 등 모두가 조양호 회장 본인의 취향"이라고 증언하며 "엔다이브라는 채소를 아느냐"고 진행자에게 물었다.

'태어나서 처음 들어본다'고 진행자가 반문하자 A씨는 "1등석 식사에 샐러드 제공 순서가 있다"며 "조양호 회장이 '엔다이브는 빼고'라고 했는데 샐러드에 엔다이브가 있었다"고 전했다.

A씨는 "그 승무원은 애초 엔다이브가 뭔지 몰랐지만 물어볼 수가 없었다"며 "묻지 말라고 교육을 받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결국, 샐러드의 엔다이브를 본 조양호 회장은 그 승무원을 일반석으로 보냈다.

A씨는 "그 여파로 1등석 교육에 엔다이브 모양, 조 회장이 싫어하니 절대로 서빙하지 않는다 등이 포함됐다"고 전했다.

엔다이브는 꽃상추의 일종이다.

순백색에 배추 속처럼 타원형에 끝이 뾰족하다.

배추보다 부드럽고 씁쓸한 맛이 난다.

엔다이브의 쓴맛은 소화를 촉진하고 혈관계를 강하게 만들어주기 때문에 유럽에서는 샐러드 야채로 쓰인다.

또 한 잎씩 떼어서 그릇처럼 놓고 그 위에 훈제연어, 베이컨 등을 썰어 올려 엔다이브 쌈 요리로 즐기기도 한다.

[사진=cuesa.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