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주째 이어지자 국민 피로감 / 파업 참가율 17%로 절반 하락 / 대통령 지지율 상승… 국정 탄력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정부의 노동개혁 등에 반발하는 철도업계의 총파업이 4주째로 접어들면서 국민 피로감이 커지고 있다고 AFP통신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파업 참가자가 줄어들었고 마크롱 대통령의 지지율이 반등하면서 철도 개편안에 힘이 실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프랑스 철도공사(SNCF)에 따르면 이날 임직원의 파업 참가율은 17.45%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3일 첫 총파업 때 참가율 33.9%의 절반 수준이다.

파업 참가 규모가 줄었지만 국민 불편은 여전하다.

기관사들의 파업 참가율이 62.6%로 여전히 높기 때문이다.

프랑스 고속철도인 테제베(TGV)도 40%만 정상 운행되고 있다.

하루 평균 이용객 450만명에 달하는 철도 운송망 파행이 이어지고 있다.

프랑스 철도노조는 정부의 국철 개편안에 맞서 한 주에 이틀씩 총파업을 벌이고 있다.

국철 개편안에는 직원 종신고용과 조기퇴직 및 그에 따른 연금 혜택, 연봉 자동승급제 등을 폐지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여론은 파업에 다소 부정적으로 변하고 있다.

프랑스여론연구소(Ifop)와 주간지 ‘주르날 뒤디망슈’가 전날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전체 응답자의 43%가 파업을 지지한다고 답했고, 57%는 그렇지 않다고 했다.

열흘 전 조사에서 철도파업 지지율은 47%였다.

정부의 국철 개편안에 대한 지지율은 상승세다.

전체 응답자의 61%는 정부 발표대로 국철 개편이 이뤄지면 좋겠다고 답했다.

전체의 78%는 정부가 철도노조의 총파업과 대규모 집회에도 불구하고 국철 개편을 끝까지 추진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마크롱 대통령의 지지율도 소폭 상승했다.

Ifop의 조사에서 마크롱 대통령의 지지율은 44%로 한 달 전보다 2%포인트 올랐다.

마크롱 대통령 지지율은 지난해 12월 52%에서 지난 3월 42%로 석달 만에 10%포인트 빠졌지만, 이달 들어 상승세로 바뀌었다.

최근 두 차례 진행된 생방송 TV 인터뷰가 효과를 발휘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달변가인 마크롱 대통령은 다음달 중순 취임 1주년을 앞두고 연이어 TV에 나와 국철 개편과 시리아 공습의 정당성 등에 대해 원고도 없이 적극적으로 설명해 긍정적인 평가를 이끌어 냈다.

마크롱 대통령은 외교에서도 주가를 올리고 있다.

국빈방문 일정으로 23일 미국에 도착한 마크롱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백악관 ‘문전 환대’를 받으며 정상 간 남다른 ‘브로맨스’를 과시했다.

오는 27일 단 하루 미국을 방문해 실무적 논의만 진행할 계획인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대조된다는 평가다.

하지만 이번 회담의 뇌관으로 꼽히는 이란 핵 합의(JCPOA) 유지, 미국의 수입 철강·알루미늄 고율 관세 부과 등 무역현안에서 양국이 이견을 좁힐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정재영 기자 sisleyj@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