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 83일째를 이어가고 있는 YTN이 정상화의 분수령을 맞았다.
최남수 사장은 24일 사내 공지문을 통해 전 직원이 투표에 참여하는 사장 중간평가 제도를 노조에 제안했다.
최 사장은 "구성원(정규직 직원)의 50%가 불신임하면 퇴진하겠다"며 "중간평가 실시일은 남북 정상회담 이후 가장 빠른 날로 잡자"고 말했다.
최 사장은 "신념에는 변화가 없으나 회사만 보고 대승적 결단을 내렸다"며 "노조도 파업을 풀고 방송 정상화에 협조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제안에 YTN 노조는 "구성원의 공정하고 합리적인 판단을 믿기에 이번 신임투표에 당당하게 임하겠다"며 "투표를 통해 부적격 최남수 사장 퇴진에 대한 구성원의 뜨거운 요구를 보여주겠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최 사장 퇴진을 요구 중인 YTN 노조는 25일 오전 조합원 총회를 열고 중간평가 수용 여부에 대해 최종적으로 확정할 예정이다.
한편, 노종면 기자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노조가 이 제안을 받는다면 승산에 대한 평가와 무관하게 스스로 이 상황을 돌파하려는 의지 때문일 게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