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방송인 BJ 감스트(본명 김인직)가 '2018 러시아 월드컵' MBC 홍보대사 및 디지털 해설담당으로 위촉됐다.

하지만 전문 해설계가 아닌 인터넷 방송인의 지상파 진출에 누리꾼들의 반응이 뜨겁다.

24일 MBC는 "오는 6월 15일 개막하는 '2018 러시아 월드컵'을 앞두고 다른 채널에서는 볼 수 없는 차별화된 방송을 제작하기 위해 고심 끝에 인터넷 방송계의 유명인사 감스트와 함께 협업 프로젝트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인터넷 방송에서 평균 시청자 수 1위를 기록하고 있는 감스트의 강점을 적극 활용해 MBC 러시아 월드컵 중계진과 해설진은 시청자들과의 소통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MBC는 인기 BJ 감스트와 파격적인 제휴를 통해 온라인층도 적극적으로 공략하려는 행보다.

한편, 감스트는 과거 장애인 비하 발언으로 인터넷 방송에서 일시정지 징계를 받은 일이 있다.

이에 감스트 위촉 소식에 누리꾼들은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맹U**'의 닉네임을 사용 중인 한 누리꾼은 "입만 열면 거짓말에 얼마 전에는 장애인 비하까지 한 인간을 이렇게 대우해주는구나"라며 비꼬았다.

'키큰곰**'라는 아이디의 또 다른 누리꾼은 "불안하다... 어떤 사고가 나든지 간에 MBC가 책임져라"고 소신을 밝혔다.

이뿐만 아니라 "자리가 자리인 만큼 행동이나 말할 때 3초 이상 생각하면 좋겠다" "저 사람 불과 며칠 전에 장애인 비하해서 정지 먹고 풀렸는데 MBC는 무슨 생각으로?", "MBC 정말 이해할 수 없다.대체 왜?" "감스트 아무리 그래도 축구를 잘 모르는데 그럴 거면 차라리 이수근을 해설 시켜라" 등의 다양한 반응도 존재했다.

감스트는 축구 콘텐츠를 기반으로 한 인터넷 방송인으로 2016년 아프리카TV 시상식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인기 BJ로 축구 전문 방송을 진행 중인 그는 최근 2018 시즌 K리그 홍보대사로 위촉되며 축구계 '뜨거운 감자'로 부상했다.

온라인상에서 큰 활약을 한 감스트는 지상파 진출에 대한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MBC 월드컵 방송에 참여하게 돼 감사하고 영광이다.인터넷 방송의 주 시청자이자 디지털 세대인 10대, 20대 팬들이 MBC 월드컵 중계방송을 보게 만들겠다"며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MBC와 감스트는 스포츠 방송의 새로운 영역을 개척해 월드컵이 끝날 때까지 축구 전반에 걸친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주부터 2018 러시아 월드컵이 끝나는 기간까지 MBC 채널과 감스트의 디지털 채널들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