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이 아파트 재건축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 금품 및 향응을 제공한 혐의로 압수수색을 받고 있다.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5일 오전 9시부터 서울 종로구 현대건설 본사에 수사관과 분석관 등 수십여 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압수수색으로 입수한 압수물을 분석해 관련자들을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지난해 서울 서초구의 한 아파트 단지 재건축 시공사 선정에서 현대건설 측이 조합원들에게 선물과 현금, 향응 등을 제공했다는 첩보를 토대로 내사를 벌여왔다.

경찰 관계자는 "지금까지 확보한 증거와 제보를 바탕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금품과 향응 제공 규모가 수십억 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