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권기범 기자] 팀의 마무리는 베테랑 투수가 맡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박빙의 상황, 상대타자의 집중력은 최고조에 이른다.

노련미가 없으면 자멸하기 일쑤다.

그런데 올 시즌 ‘튀는 녀석들’이 있다.

루키들의 활약상도 청량제지만 몇몇 새 얼굴이 짜릿함을 안긴다.

클로저 세대교체의 신호탄을 쏘아올린 3인방이다.

24일 현재 나린히 세이브 순위를 보면 7개로 공동 1위가 정찬헌(28·LG), 함덕주(23·두산)다.

2위가 6개로 조상우(24·넥센)와 정우람(33·한화). 정우람의 경우, FA 대박으로 이적해 한화의 뒷문을 맡아온 베테랑, 어색함이 없다.

그런데 다른 세 명의 경우는 느낌이 다르다.

14경기 2승1패 7세이브 평균자책점 3.77(14⅓이닝)로 류중일 감독의 신임을 받고 있는 정찬헌은 올 시즌 마무리 보직으로 승리를 책임지고 있다.

기세가 좋다.

두 차례 블론세이브가 있지만 최근 등판 8경기에서 1승6세이브를 수확했다.

140㎞대 후반의 직구와 함께 과감하게 찔러넣는 승부근성은 류 감독의 성향과 안성맞춤이다.

눈빛과 표정에서 이미 근성이 뿜어져나온다.

함덕주는 동글동글 귀여운 외모지만 언터처블이다.

단독선두 두산의 뒷문을 책임진다.

지난해 5선발에 안착했지만 불펜강화를 위해 보직을 옮겼고 김강률의 구위저하로 인해 현재는 대체자원이 없을 정도로 막강한 마무리투수다.

14경기에서 1승2홀드 7세이브 평균자책점 1.56(17⅓이닝). 더욱이 지난해 선발경험이 있어 박빙의 흐름에선 2이닝 이상을 책임지기도 한다.

14경기 중 1⅓이닝 이상이 8회. 어느새 전매특허가 된 체인지업으로 벌써 ‘20K’를 기록했다.

시즌 초 혹사 논란도 생겼지만 그 위용이 대단해 팬들도 함덕주의 등판에 고개를 끄덕일 정도다.

김태형 감독은 "생글생글 귀엽다"고 웃음을 숨기지 않는다.

조상우는 ‘오승환 스타일’이다.

10경기 6세이브 평균자책점 2.45(11이닝). 13개의 삼진을 잡아냈고 WHIP가 0.82로 막강하다.

피안타율도 0.167. 함덕주가 기교파 투수라면 조상우는 대포알 직구로 타자를 찍어누르는 코뿔소 같다.

지난 21일 한화전 8회말 2사 2루 위기에서는 이성열을 상대로 155㎞, 157㎞, 156㎞ 강속구를 잇달아 꽂아넣어 감탄을 자아냈다.

지난 2년간 팔꿈치인대접합 및 피로골절 핀 고정술을 연이어 받고 재활의 터널을 지나온 조상우다.

2016년은 통으로 쉬었고 지난해도 13경기 등판에 그쳤다.

그리고 올 시즌은 제구되는 150㎞대 중반 직구로 뒷문을 든든히 지킨다.

polestar174@sportsworldi.com 사진 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