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단 폭행으로 물의를 일으켰던 래퍼 정상수(34)가 이번에는 성폭행 가해자로 지목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 일산 서부경찰서는 정 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여성의 112신고가 접수돼 수사 중이라고 2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신고자 A 씨는 "지난 22일 정상수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A 씨는 당시 술에 취해 피해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가 나중에 알게 됐다"고 전했다.

경찰은 A 씨의 주거지 담당경찰서인 일산 동부경찰서로 사건을 넘겨 정 씨에게 혐의가 있는지 수사 중이다.

경찰은 성범죄피해자를 지원하는 해바라기센터를 통해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등 A 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정 씨를 소환해 수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정 씨는 최근 1년 동안 다섯 차례나 폭행과 음주운전 등의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정 씨는 지난해 4월 술집에서 난동을 부리다 경찰이 쏜 테이저 건을 맞고 체포됐고, 같은 해 7월 서울의 한 술집에서도 손님 2명을 폭행해 경찰에 불구속 입건됐다.

그로부터 약 2주 뒤 음주운전을 하다가 마주 오던 차량을 고의로 들이받은 정 씨는 음주운전과 특수폭행 등의 혐의로 현행범 체포됐다.

정 씨는 또 지난 2월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역 인근에서 술에 취해 행인들에게 행패를 부리다 현장에서 체포됐고, 3월 말에는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서 술에 취해 피해자 두 명의 얼굴 등을 때려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당시 정 씨는 지구대에서 책상을 발로 차고 욕설하는 등의 난동을 부렸고, 경찰은 폭행 혐의 외에 경범죄처벌법상 관공서 주취 소란 혐의를 추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그러나 법원은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고, 정씨는 영장 기각 한 달여 만에 성폭행 의혹으로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

고양=송동근 기자 sd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