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시곤 前 KBS 보도국장 증언 / 李, 세월호 때 靑 정무수석 맡아 / ‘해경 보도 외압 혐의’ 재판 중무소속 이정현 의원(전남 순천)이 박근혜정부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일하던 2013년 윤창중 당시 청와대 대변인의 성추문 관련 보도를 축소할 것을 KBS에 요구하며 외압을 가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이 의원은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KBS에 "해경의 직무유기 의혹을 보도하지 말라"는 부당한 요구를 한 혐의(방송법 위반)로 재판을 받고 있다.

김시곤 전 KBS 보도국장은 2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7단독 오연수 판사 심리로 열린 이 의원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 의원이 청와대에 근무할 당시 ‘윤창중 성추문’ 보도 축소 요청을 하기도 했다"고 진술했다.

그는 "2013년 당시 MBC 국장 등과 저녁식사를 하러 나갔는데 이 의원이 그 자리에 있었다"며 "윤 전 대변인 사건 보도를 좀 줄이고 방미 성과 보도를 많이 해 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했다.

윤 전 대변인은 2013년 5월 박근혜 당시 대통령을 수행해 미국을 방문했을 때 현지 가이드 역할을 하던 여성 인턴을 자신의 호텔 방에서 성추행했다.

검찰은 이날 법정에서 2014년 4월 당시 이 의원과 김 전 국장이 나눈 통화 녹음파일도 공개했다.

파일에 따르면 이 의원은 참사 직후 KBS에 전화를 걸어 "해경을 그런 식으로 몰고 가면 되느냐", "이렇게 짓밟나" 등 김 전 국장을 강하게 다그치는 발언을 했다.

염유섭 기자 yuseoby@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