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에 현금·선물 살포 정황/경찰, 삼성물산·GS건설 내사중대형 건설사들의 서울 강남 재건축 비리를 수사 중인 경찰이 현대건설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현대건설은 국내 건설사 중 시공능력평가순위로 따져 2위이지만 명실상부하게 업계를 대표한다.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5일 수사관과 디지털증거분석관 등 37명을 종로구 계동 현대건설 본사로 보내 재건축 관련 각종 서류와 사업추진비 지출 내역이 담긴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경찰은 현대건설이 반포 1, 2, 4지구 주공아파트 재건축 사업 시공권을 따내려고 조합원들에게 명품 가방과 의류 등 선물과 현금을 뿌렸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지난해부터 내사를 벌여왔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9월 경쟁사인 GS건설을 누르고 해당 아파트 재건축 시공권을 따냈다.

경찰은 지금까지 확보한 증거와 진술 등을 토대로 현대건설의 범죄 혐의를 상당 부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압수수색은 추가 자료 확보 차원이란 게 경찰 안팎의 설명이다.

경찰 관계자는 "디지털포렌식 인력을 최대로 가동해 압수물을 신속히 분석하고 관련자들도 조만간 소환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지난 1월에도 신반포 15차 재건축사업 시공권을 따내기 위해 조합원들에게 금품을 건넨 혐의(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위반)로 대우건설의 종로구 본사와 강남지사 등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경찰 내사 대상에는 GS건설 등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창수 기자 winteroc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