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대표 뮤지션 김범수의 20주년은 달랐다. 데뷔 20주년을 기념해 장기 음원 프로젝트로 돌아온다.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합정동 신한류플러스 프리미엄 라운지에서 김범수 장기 음원 프로젝트 ‘메이크 트웬티(MAKE 20)’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김범수는 “예전에 음악을 시작했던 때와 시장이 많이 달라진 것 같다. 최근 시장에 맞춰진 맞춤형 프로젝트를 하면 어떨까 하고 준비를 하고 있다가 ‘메이크 트웬티’ 음원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메이크 트웬티’는 과거의 음악 재탄생 ‘리메이크(RE-MAKE)’, 새롭게 선보이는 음악 ‘뉴메이크(NEW-MAKE)’, 콜라보레이션 음악 ‘위메이크(WE-.MAKE)’ 등 총 세 가지 키워드로 진행된다. 김범수는 그 어떤 것도 방식을 정해놓지 않은 상태로 20개의 음원을 순차적으로 발표할 계획이다.

김범수는 “어떤 기회가 있고 상황이 맞았을 때 음원을 순차적으로 공개할 것 같다. 20개의 음원을 순차적으로 발표할 것이기 때문에 장기 프로젝트가 될 것 같다. 지치지 않고 음원을 발표할 수 있도록 집중하고 노력할 것이다”며 “이 프로젝트를 하면서 가장 신선한 에너지로 작품을 안겨드리고 싶을 때마다 작품을 만들고 공개하고 싶은 생각이 크다. 조금이라도 지쳐있는 상태에서 기한을 맞추려는 음악 활동이 아니었으면 한다. 요즘 같은 시대에 맞지 않는 템포일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음원이 나와서 순환되는 시간도 빠르고 금세 잊혀지지 않나. 그런 부분에 있어서 조금 아날로그 적으로 천천히 걸어가는 느낌의 프로젝트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있다. 물론 프로젝트를 하면서 뭔가 토해내고 싶을 때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동시에 두 곡을 발표할 수도 있고 연달아 낼 수도 있겠지만 지금은 정해놓지 않고 갈 생각이다”고 계획을 전했다.

김범수는 이어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변경 사항도 있을 것 같다. 제일 중요한 것은 제가 지치지 않고 진행하는 프로젝트였으면 한다. 윤종신 프로젝트를 보면서 윤종신의 부지런함과 성실함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프로젝트가 하나의 브랜드가 됐을 뿐 아니라 히트곡도 나오지 않나. 솔직히 그 정도까지 할 자신은 없었다. 개인적인 제 스타일로는 기한에 맞추려고 하다보면 퀄리티가 떨어질 것 같아서 기한을 맞추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김범수가 이번 프로젝트의 시작으로 준비한 곡은 ‘난 널 사랑해’의 ‘리메이크’다. 지난 1996년에 발매된 가수 신효범의 ‘난 널 사랑해’를 자신의 스타일로 재해석해 발표할 예정이다. 앞으로 김범수가 펼쳐 나갈 그의 음악적 방향과 비전을 담고 있다.

김범수는 “신효범 선배의 무대를 보면서 꿈을 많이 키웠던 것 같다. 언젠가 신효범 선배가 굉장히 큰 행사에서 ‘난 널 사랑해’를 불렀던 장면이 아직도 선명하게 기억난다. 그때 보면서 저렇게 대형 무대에서 카리스마를 폭발적으로 뿜어내는 모습을 보면서 ‘나도 저렇게 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며 “아주 예전부터 좋아하는 노래였다. 꼭 한 번 리메이크 해보고 싶었던 개인적인 취향의 곡이다. 마음 속으로 손꼽아왔다가 이번 기회에 편곡이나 방향은 예전과 다르게 트렌디한 부분이나 레트로를 섞어봤다. 리메이크의 좋은 예가 될 것 같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범수는 20개 음원 발표 이후 앨범 발매에 대한 계획도 밝혔다.

김범수는 “두 개의 음반 정도로 나눠서 리패키지 앨범을 발매할 계획이다. 개인적으로 음원으로만 남기고 싶지 않다는 생각을 했다. 트렌드가 바뀌어도 제가 음악했던 시절의 향수가 있고 계속 지켜나가고 시다고 생각했다. CD가 사라져가고 음반을 플레이하는 매체가 사라져가는 시대지만 더 신경 써서 CD뿐 아니라 LP까지도 발매하고 싶다. 수익을 목적으로 하기보다 제가 음악하던 시절의 향수같은 것들을 팬들에게 서비스한다는 생각으로 앨범을 제작할 생각이다”고 밝혔다.

‘김범수’하면 공연을 빼놓을 수 없다.

김범수는 “공연은 빼놓을 수 없다. 20주년 공연은 지역이나 규모를 조금 더 확대할 계획이다. 내년이 20주년인데 내년부터 후내년까지 목표로 1년 반에서 2년에 걸쳐 대대적으로 크게 공연을 한번 해볼까 생각하고 기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범수는 나얼, 박효신, 이수와 함께 ‘김나박이’라고 불리는 것에 대한 만족도 드러냈다.

김범수는 “개인적으로 관심이 많다. ‘김나박이’가 너무 신기한 현상이라고 생각한다. 우리나라에 노래 잘하는 가수들이 비단 네 명만 있는 게 아닐 텐데 약간 형용사나 대명사처럼 된 것 같다. ‘김나박이’하면 대한민국에서 노래 잘 하는 가수 네 명이라는 상징적 의미를 지니게 된 것 같다”며 “‘왜 이렇게 됐을까’라는 생각을 해봤는데 그야말로 상징적인 의미인 것 같다. 노래를 하는 입장에서는 대중들이 리스트로 꼽아주는 보컬리스트의 명단 안에 들어갈 수 있다는 자체가 영광스럽다. 다른 가수들에 비해서 제가 어떤 부분에 있어서 훌륭한지 잘 모르겠다. 많이 부족한 가수인데 함께 이름이 거론돼 기분이 좋다. 이분들이 활동하면서 차트 올라가서 상위권 차지하면 남일 같지 않게 기분 좋고 더 잘됐으면 하는 생각이 든다”고 전했다.

김범수는 마지막으로 대한민국 대표 뮤지션으로써의 목표에 대해서도 밝혔다.


김범수는 “제 목표가 50년 동안 음악 하는 거다. 50년 동안 음악 하는데 있어서 아직 반도 안 왔다. 새로운 출발의 시작점에 서있다고 생각한다. 20년 간 좋은 가수가 되기 위한 준비를 해왔다고 생각한다. 더 많은 대중들이 제 노래를 챙겨 들어보려고 할 수 있도록 노력한다. 편향돼 있는 구조들이나 개선해 나가고 건강한 음악을 할 수 있는 포부를 갖고 프로젝트를 시작해보려고 한다”고 이번 프로젝트에 대한 자심감도 드러냈다.

한편 김범수 20주년 장기 프로젝트 ‘메이크 트웬티’ 포문을 열 리메이크20#1 ‘난 널 사랑해’는 오는 26일 낮 12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