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근·허버드 교수 공동연구팀서울대는 25일 자연대 화학부 김성근(사진) 교수와 캐나다 앨버타대 약학대학 바실 허버드 교수 공동연구팀이 ‘크리스퍼 유전자가위’의 표적 정확도를 기존보다 1만배 이상 향상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김 교수팀은 크리스퍼 유전자가위의 핵심 구성 요소인 ‘가이드 RNA’(표적 DNA를 인식하는 유전물질)의 일부를 이용해 합성 가이드 RNA를 만들었다.

크리스퍼 유전자가위는 표적이 되는 유전자가 담긴 DNA 가닥만을 선택적으로 잘라내는 효소로, 암 치료를 위한 차세대 유전자 교정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자연에 존재하는 가이드 RNA는 표적 DNA에 대한 특이성이 높지 않아 표적 DNA와 비슷한 염기서열을 지닌 유사 DNA까지 자르는 낮은 정확도가 문제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