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사랑이 이탈리아에서 국외 스케줄을 소화하던 중 추락사고를 당했다.

현재는 김사랑이 국내에서 치료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사랑 측은 25일 추락사고 관련해 공식입장으로 "김사랑이 이탈리아에서 사고가 났다"며 "추락사고가 나서 다리가 골절됐고 21일 귀국해 바로 입원해 경과를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또 김사랑은 1차 수술을 했고, 이후 추가 수술 여부는 미정이다.

자세한 몸 상태에 대해서는 "밝힐 수 없다"고 입장을 내놨다.

사고가 난 김사랑은 최근 이탈리아 여행 중 부주의하게 방치된 맨홀 때문에 추락 사고를 당했다.

이 사고로 김사랑은 다리가 골절됐고, 급히 귀국해 서울 모처의 병원에서 즉시 수술을 받고 닷새째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몸 상태와 관련해 김사랑 측은 "김사랑의 몸 상태가 현재 좋지 않다.일단 어떤 움직임 없이 안정을 취하라는 의사 소견에 따라 병원에 입원한 상태"라며 사고와 수술로 인해 악화된 컨디션을 회복 중이라고 밝혔다.

김사랑의 안정을 취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판단한 소속사는 자세한 상황에 대해서는 최대한 말을 아끼는 모습이다.

여기에 한 관계자는 "배우의 안정이 최우선이며, 휴식이 필요하다.향후 스케줄 여부도 불투명하다"며 "치료 기간이 얼마나 걸릴지 모르기 때문에 예정된 스케줄의 조율 혹은 취소 여부도 논의하지 못한 상황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사랑은 2000년 제44회 미스코리아 선발대회로 데뷔했다.

이후 SBS '시크릿 가든'에서 호평받는 연기로 사랑받았다.

지난해에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데뷔 후 첫 일상 공개로 시선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