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회사 직원에게 이른바 ‘물벼락 갑질’을 한 의혹에 휩싸인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조현민(35)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가 13일 검찰에 고발당했다.

김진숙 민중당 서울시장 후보는 13일 오후 2시 서울중앙지검에 조 전무를 특수폭행 등 혐의로 고발했다.

민중당은 원내 1석의 군소 정당이다.

서초구 서울지검에서 고발장 제출에 앞서 취재진과 만난 김 후보는 자신을 대형 마트 노동자라고 소개하고 "노동자를 모독하고 함부로 대하는 것이 일상이 된 기업인이 처벌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고발 배경을 밝혔다.

앞서 조 전무(사진)는 지난달 16일 서울 공항동 소재 대한항공 본사에서 모 광고업체의 팀장이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하자 소리를 지르고 얼굴을 향해 물을 뿌렸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조 전무의 행동이 사실이면 폭행죄 등이 적용될 가능성이 있다.

이에 대해 대한항공 측은 "물을 뿌린 게 아니라 컵을 바닥에 던진 것"이라고 해명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