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대행사 직원에게 물이 든 컵을 던져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35) 대한항공 여객 마케팅 전무(맨 위 사진)가 해외 휴가에서 15일 새벽 급거 귀국했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조 전무는 베트남 다낭에서 출발한 대한항공 KE464편을 타고 이날 오전 5시26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그는 공항에서 기다리던 취재진에게 "제가 어리석었다"고 사과하면서도 "(광고대행사 직원) 얼굴에는 (물을) 안 뿌렸다"고 해명했다.

조 전무는 고개를 푹 숙인 채 "(물컵을) 밀쳤다"고 밝히고는 거듭 "죄송하다"고 고개 숙였다.

지난 12일 연차휴가를 내고 다낭으로 출국했던 그는 다음주 초 돌아올 것으로 예상됐지만, 이른바 ‘물벼락 갑질’ 논란이 확산하자 급히 귀국했다.

앞서 조 전무는 지난달 16일 광고 관련 회의를 하면서 대행사 직원에게 고성을 지르고 물컵을 던졌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논란을 계기로 그가 평소 막말과 지나친 질책을 일삼았다는 증언이 이어져 파문이 커지고 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사진=MBC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