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스페셜' 이상순, 세월호 4주기 특집서 첫 내레이션 'MBC스페셜'이 세월호 4주기를 맞아 참사 그 후, 남겨진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를 방영한다. 2부작 가운데 1부 '너를 보내고...-416 합창단의 노래' 편에서는 뮤지션 이상순이 생에 첫 내레이션으로 참여한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너를 보내고...-416 합창단의 노래'에서는 유가족들과 시민들로 이루어진 '416 합창단'의 노래와 일상을 담는다. 세월호를 기억하기 위해 유가족들과 또 함께 뜻을 하는 일반 단원들이 모여 만들어진 '416 합창단'은 세월호의 아픔과 진상규명의 필요성을 알리는 동시에 노래를 통한 희망이 필요한 우리 사회 어디든 달려가고 있다.
첫 내레이션 작업에 참여하게 된 이상순은 "당시에 뭔가 아무것도 할 수 있는 게 없었는데, (이번에 내레이션 제안을 받았을 때) 시간이 많이 지났지만 이렇게라도 참여할 수 있는 일이 생겼다는 생각에 오게 됐다"며 프로그램의 취지에 공감하는 마음으로 내레이션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상순의 내레이션으로 진행될 'MBC스페셜' '너를 보내고...416 합창단의 노래' 편은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오늘)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상순 내레이션 (사진=MBC)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