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사가 애플워치 시리즈2의 배터리 결함이 발생하여 배터리 보증기간을 기존 1년에서 3년으로 연장하고, 이상이 발생한 경우 무상 교체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일본 아이폰미디어 보도에 따르면 애플사는 전원이 켜지지 않거나 배터리가 부풀어 오른 제품을 대상으로 배터리 무상 교체와 서비스 연장을 진행하고 있다.

무상수리 및 보증기간 연장 제품은 애플워치 시리즈2 중 42㎜ 스포츠 에디션, 헤르메스, 나이키+ 모델이다.

애플워치 시리즈1·3과 애플워치 시리즈2 38㎜는 배터리 무상 교체 대상과 보증기간 연장 대상에서 제외됐다.

애플의 이 같은 정책은 애플워치 시리즈2의 배터리 스웰링(팽창) 현상이 잇달아 보고된 데에서 비롯됐다.

한편 서비스 연장과 무상 교체는 국내에서도 적용된다.

애플워치 시리즈2를 사용하며 배터리 팽창이나 전원이 켜지지 않는 증상이 발생한 경우 애플 서비스지원센터에 문의하면 도움받을 수 있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사진= 아이폰미디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