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희생자들을 진정으로 추모하는 길은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것이라는 다짐을 다시 되새겨야 하겠습니다."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은 문재인 대통령은 참모진들에게 이같이 당부했다.

세월호 진실규명을 공언한 문 대통령은 16일 경기도 안산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열린 세월호 희생자 정부합동 영결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약 열흘 앞으로 다가온 4·27 남북정상회담 준비와 수석‧보좌관 회의 주재 때문이다.

그러나 '마음'으로 대신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수보회의에 남색 정장과 흰색 셔츠, 노타이 차림으로 등장했다.

눈길을 끈 것은 가슴에 패용한 노란색 세월호 추모 리본 배지였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비서관들도 노란 리본 배지를 패용했다.

전날 문 대통령은 SNS(사회관계망 서비스) 메시지를 통해 "별이 된 아이들이 대한민국을 달라지게 했다"며 진실규명과 세월호 미수습자 수색 지속, '4·16생명안전공원'의 세계적 명소화 등을 약속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8월 16일 청와대 영빈관으로 세월호 참사 피해자 가족 207명을 초대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회의를 시작하며, "오늘은 세월호 참사 4주기면서 제4회 '국민안전의 날'이다.오늘을 국민안전의 날로 정한 것은 온 국민이 세월호 아이들에게 한 약속, 미안하다고, 잊지 않겠다고, 또 반드시 대한민국을 안전한 나라로 만들겠다고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여론조사에 의하면 우리 국민의 51%가 세월호 이후 재난재해 대응 체계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고 응답을 했다.정부도 그렇지 않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없을 것"이라며 "세월호 4주기를 맞아 우리가 여전히 아이들을 기억해야 하는 이유"라고 꼬집었다.

이에 따라 '안전 대한민국' 실현을 위한 개선 방안 마련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안전의 날을 앞두고 지난 2개월 간 실시된 국가안전대진단이 지난주 마무리됐다"며 "5월로 예정된 결과 보고 때 현장에서 확인한 문제점들을 종합 검토해 국민들이 공감하고, 또 정부의 노력을 인정할 수 있는 개선 방안을 마련해서 함께 보고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오는 20일 '제38회 장애인의 날'을 맞아 "정부는 장애인의 완전한 통합과 참여를 목표로 지난 3월5일 장애인 정책 종합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며 "장애등급제의 단계적 폐지, 장애인의 소득보장과 자립지원, 탈·시설을 통한 지역사회 정착 등 주요 국정 과제가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