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오후 경기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 4·16 세월호참사 희생자 정부합동 영결·추도식이 거행된 가운데, 유가족들이 헌화하며 오열하고 있다.

72만 명이 넘는 추모객들이 다녀간 안산 정부합동분향소는 이날 영결식을 끝으로 문을 닫고 그 자리에 '416 생명안전공원'이라는 세월호 추모공원이 건립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