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내사 중… 가급적 언급 자제
대한항공은 16일 조현민 전무가 갑질 논란에 휩싸인 것과 관련해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므로, 조사 결과를 지켜본 후 회사 차원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이날 오전 입장자료를 통해 이같이 언급한 뒤 “경찰이 내사 중인 사안이라 신중하게 가급적 언급을 자제 중”이라고 전했다.

대한항공은 다만 ‘적절한 조치’가 구체적으로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대한항공은 조 전무가 이번 사건과 관련해 변호사를 선임한 만큼 향후 발생하는 사안에 대해서는 창구 일원화 차원에서 변호사를 통해 입장을 밝힌다는 계획이다.

한편 경찰은 조 전무 사건을 수사하기 위해 갑질 피해를 당한 A광고대행업체 관계자들의 진술이 필수라고 판단하고 이들로부터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이끌어내는 데 주력하고 있다.

경찰은 조 전무가 던진 컵을 유리컵으로 추정하고 있다.

유리컵이 A씨의 얼굴 등을 향했을 경우 특수폭행 혐의가 적용 가능하다.

단 사람이 아니라 벽을 향했을 경우 사람의 신체에 대한 위협 행사로 보기 어렵다.

경찰 관계자는 “유리잔이 사람의 얼굴을 향했을 경우 특수폭행 혐의도 배제할 수 없다”며 “전체적인 상황을 들어보고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