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년대 최고의 여배우 최은희‘사랑방 손님과 어머니’로 잘 알려진 원로 영화배우 최은희가 16일 지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92세.장남인 신정균 감독에 따르면 고인은 이날 신장투석을 위해 병원을 찾았다가 오후 5시30분쯤 숨을 거뒀다.

영화인들은 한국 영화사에 큰 족적을 남긴 고인의 장례를 한국영화인총연합회장으로 치르는 것을 검토했지만 "조용하고 간소하게 가족장으로 치러 달라"는 고인의 유언에 따르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인은 남편인 신상옥(1926∼2006) 감독이 타계한 뒤 건강이 극도로 쇠약해져 요양병원에서 투병생활을 해왔다.

2016년부터는 신정균 감독이 화곡동 자택 인근에 모시고 간병을 해왔다.

고인은 1942년 연극 ‘청춘극장’으로 데뷔했다.

1947년 영화 ‘새로운 맹서’를 통해 영화계에 진출해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1961), ‘상록수’(1961), ‘빨간 마후라’(1964) 등에 출연했다.

1953년 다큐멘터리 영화 ‘코리아’에 출연하면서 신상옥 감독과 운명적인 사랑에 빠진 그는 1954년 결혼한 뒤 부부가 함께 1960∼70년대 한국 영화의 중흥기를 이끌었다.

고인은 신상옥 감독과 찍은 ‘꿈’(1955), ‘지옥화’(1958), ‘춘희’(1959), ‘로맨스 빠빠’(1960), ‘백사부인’(1960) ‘성춘향’(1961),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1961), ‘로맨스 그레이’(1963) 등 1976년까지 130여 편에 출연하며 은막의 스타로 자리매김했다.

‘어느 여대생의 고백’(1958)으로 대종상의 전신인 문교부 주최 제1회 국산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고인은 배우이자 우리나라의 세 번째 여성 감독이기도 했다.

‘민며느리’(1965) ‘공주님의 짝사랑’(1967) ‘총각선생’(1972) 등을 연출했다.

감독 겸 배우로 출연한 ‘민며느리’로는 대종상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당대 최고의 여배우였던 그는 납북사건으로 곤욕을 치르기도 했다.

안양예고 교장을 지내던 고인은 1978년 1월 홍콩에서 북한 공작원에 의해 납치됐고, 그를 찾으러 홍콩으로 떠났던 신상옥 감독 역시 북한에 끌려갔다.

부부는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의 지시로 ‘신필름영화촬영소’를 세우고 ‘돌아오지 않는 밀사’, ‘소금’ 등 영화 17편을 제작했다.

고인은 ‘소금’으로 1985년 모스크바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기도 했다.

납북된 지 8년이 지난 1986년 부부는 오스트리아 빈의 미국대사관을 통해 탈출에 성공했다.

이후에도 고인은 한국 영화계 발전을 위해 헌신했다.

고인은 2012년 제2회 아름다운예술인상 공로예술인상에 이어, 2014년 제5회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보관문화훈장을 받았다.

지난해에는 신상옥 감독을 기리기 위해 서울 중구 명보아트홀에서 열린 ‘신(申)필름 예술영화제’ 개막식에 참석해 오랜만에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기도 했다.

빈소는 이날 오후 6시 서울성모장례식장에 차려졌다.

발인은 오는 19일, 장지는 안성천주교공원묘지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