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9%… 4주 연속 상승세 이어가 / ‘샤이 보수’ 지방선거 판도변화 주목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뿔뿔이 흩어진 보수층은 6·13 지방선거에서 결집할 수 있을까.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 9∼13일 실시해 16일 발표한 설문조사(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지지율은 21.9%로 전주 대비 1.1%포인트 올라 4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는 지난해 19대 대선 이후 최고치로, 4주 연속으로 지지율이 오른 것도 대선 이후 처음이다.

지역별로는 충청권(7.7%포인트 상승)과 대구·경북(4.2%포인트 상승), 연령별로는 20대(4.3%포인트 상승)와 30대(5.3%포인트 상승)에서 상승세를 탔다.

자신을 보수층이라고 밝힌 응답자 중 한국당을 지지한다고 답한 응답자도 53.4%로 전주 대비 4.9%포인트 올라갔다.

이 같은 지지율 상승세가 ‘샤이 보수’의 결집을 이끌어내 지방선거에도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여전히 고공행진 중인 만큼 민주당 예비후보 중 누가 나서더라도 광역단체장 17곳 중 대부분이 우세하다는 여론조사가 많지만 숨은 보수표를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도 적지 않다.

한국당 관계자는 이날 "선거는 여론조사로 치르는 것이 아니다"라며 "선거가 가까워올수록 보수 결집 경향이 뚜렷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최근의 ‘민주당원 댓글 조작파문’ 등으로 미루어 짐작할 때 격전지뿐 아니라 서울시장 선거도 해볼 만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이달 중 선거대책위원회를 출범시키고 본격적인 선거 체제에 돌입한다.

지난 선거보다 이른 시점이다.

낮은 당 지지율로 인물난을 겪자 경선보단 전략공천에 치우쳤기 때문이다.

이런 탓에 불모지인 호남 지역을 제외한 전 지역의 광역단체장 후보 공천을 완료했고, 기초단체장 등 나머지 공천도 주중에 끝내겠다는 계획이다.

이우중 기자 lol@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