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오후 경기 안산시 단원구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4·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에서 유가족들이 헌화와 분향을 마친 뒤 눈물을 닦으며 단상에서 내려가고 있다.

행사에는 유가족을 비롯해 이낙연 국무총리, 김상곤 교육부 장관, 김동연 기획재정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남경필 경기도지사,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 시민 등 6000여명(경찰추산)이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 메시지를 통해 "유가족과 국민 앞에서 세월호의 완전한 진실 규명을 다짐한다"며 "선체조사위와 세월호특조위를 통해 진실을 끝까지 규명하고, 세월호를 바로 세우는 대로 아직 하지 못한 구역의 수색을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안산=남정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