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백우·이현직씨 등 5개 가문 / 문형선 대령 등 명예해군도 뽑아해병대사령부는 해병대 창설 69주년을 맞아 해병대 병역명문가와 명예 해병을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해병대 병역명문가는 3대 이상 가족이 해병대에서 복무했거나 복무 중인 가문을 대상으로 선정한다.

해병대는 참전 유공, 훈장 수훈 등을 종합심사해 성백우(80·해병대 부사관 1기)·이현직(84·해병 7기)·정흥길(82·해병 75기)·오하돈(79·해병 78기)·고(故) 이철우(해병 16기)씨 가문을 선정했다.

해병대 출신은 아니지만 해병대 발전에 기여한 사람을 대상으로 선정하는 명예 해병에는 방위사업청 한국형 기동헬기사업팀장인 문형선(51) 육군 대령, 국방과학연구소(ADD) 이종한(60) 연구원, 해병대 제6여단 민간 조리원 오정희(60)씨, 향군종목사단 위원장 방영팔(62) 목사가 선정됐다.

문형선 대령은 국내 기술로 상륙기동 헬기 마린온을 개발한 공로가, 이종한 연구원은 해병대의 제안으로 개발된 유도로켓 비궁 전력화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됐다.

오정희씨는 서해 최북단 백령도에서 21년간 민간 조리원으로 근무하며 장병의 식사를 준비했고, 방영팔 목사는 해병대 교육훈련단 상근병과 예비군을 위문하고 체육 물품 등을 지원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