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펜실베이니아 대학 의대 안과 전문의 모린 맥가이어 교수 연구팀이 중등도(moderate) 내지 중증의 안구건조증이 최소 6개월 이상 계속되는 535명을 대상으로 27개 의료기관에서 진행한 임상시험 결과, 오메가-3 지방산이 알려진 것과는 달리 안구건조증에 특별한 효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들을 두 그룹으로 나누어 349명에게는 매일 오메가-3 지방산 보충제 3,000mg, 나머지 186명에게는 올리브유 캡슐을 매일 복용하게 하고 1년 후 안구건조증이 얼마나 개선됐는지를 평가했다.
이들 모두에게는 이와 함께 평소 사용하던 인공 눈물과 항염증 점안액을 계속하게 했다. 오메가-3 지방산 투여는 보충 치료법(add-on therapy)이기 때문이다.
1년 후 결과는 두 그룹 모두 안구건조증 증상이 호전됐으나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눈물의 양과 질을 포함한 안구건조증의 임상적 증세를 평가한 점수(최고 100점)에서 오메가-3 그룹은 평균 13.9점, 대조군은 12.5점이 개선됐다.
전체적으로 오메가-3 그룹은 61%, 대조군은 54%가 증상이 좋아졌다.
맥가이어 교수는 이 결과에 대해 통계학상 의미가 있는 차이라고 할 수는 없다고 맥가이어 교수는 평가했다.
(안구건조증 /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