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은 16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국회의원 임기 말 '5천만원 셀프후원' 논란에 대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공직선거법 위법 판단과 김 원장의 즉각적인 사의 표명과 관련,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이번 논란은 어려운 해석의 여지가 있는 부분이어서 위법 여부를 판단하기 어려운 사안이었다"며 "선관위가 전체회의를 열어서 집중적인 논의 끝에 판단한 것으로 보고 이를 존중한다"고 말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청와대가 여론의 공세에 밀려 정무적으로 판단한 것이 아니라 전례가 없는 사안에 대해 헌법상 가장 권위가 있는 선관위의 의견을 묻고, 선관위가 신속히 결정해 그 판단을 국민께 알린 과정을 주목하고 의미 있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뉴스팀 new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