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님들 뒷 모습을 찍은 뒤 '머리 모양이 오메기떡 같다'라는 등 희화화한 사진과 글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저비용항공사 에어부산 승무원과 상습자인 사무장이 항공사 SNS를 통해 사과문을 올렸다.

17일 에어부산에 따르면 지난 14일 에어부산 제주발 부산행 비행기에 탔던 한 남성 승무원이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승객들이 착석해 있는 사진과 글을 올렸다.

비슷한 머리 모양을 한 단체 손님이 기내에 착석해 있는 뒷모습을 찍은 것으로 해당 승무원은 'All same 빠마 fit (feat. Omegi떡 400 boxes)'라는 설명도 짧게 덧붙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이 손님을 조롱했다며 비난에 나섰다.

논란이 일자 에어부산은 지난 16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해당 승무원과 관리책임이 있는 승무원 팀장의 사과글을 올렸다.

해당 승무원은 "단체 손님들의 요청에 따라 찍은 사진 중 문제가 된 사진은 삭제하지 않은 채 지난 14일 본인의 SNS에 올렸다"고 밝히면서 "손님들의 사진이 뒷모습이라 초상권에 문제가 없다고 경솔하게 생각했다"고 사과했다.

이어 "더 잘못된 판단으로 해당 게시물에 부적절한 멘트까지 기재하여 많은 분께 심리적 불쾌감을 드리게 됐다.'오메기떡' 부분은 기내에 400박스의 오메기떡이 실려있다는 취지로 작성한 것으로 그 어떠한 다른 뜻이 없다는 것을 진실하게 말씀드린다"면서 "어떠한 말로도 변명할 수 없는 제 잘못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했다.

이번 일과 관련해 에어부산은 해당 승무원은 물론 게시물에 부적절한 댓글을 단 승무원까지 조사해 자체 규정에 따라 엄중히 조치키로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