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31·LA다저스)이 샌디에이고 파드레스를 상대로 6이닝 동안 삼진 9개를 뽑아내며 2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이내)와 함께 시즌 2승을 달성했다.

류현진은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와 어웨이 경기에 선발등판해 6이닝 9탈삼진 3피안타 2실점의 호투를 선보인 뒤 팀이 6-2로 앞선 7회말 마운드를 토니 싱그라니에게 물려줬다.

이날 다저스 타선은 9회초 그랜달의 만루홈런 등 8안타를 기회때마다 터뜨리면 10-3으로 승리, 류현진 도우미 노릇을 톡톡히 했다.

지난 11일 오클랜드전에서 6이닝 8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첫 승을 따낸 류현진은 6일 만의 등판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 붙박이 선발자리를 굳혔다.

이날 93개(스트라이크 57개)의 볼을 던진 류현진은 최고구속이 시속 148㎞에 불과했지만 정교한 제구력으로 삼진 9개 중 5개를 속구로 잡아냈다.

시즌 2승 무패, 통산 35승 25패의 류현진의 시즌 평균자책점(ERA)은 2.79에서 2.87로 조금 높아졌다.

1회말을 삼진 1개를 곁들여 삼자범퇴로 처리한 류현진은 팀이 1-0으로 앞선 2회말 선두 타자 헌터 렌프로를 좌중월 2루타로 내보낸데 이어 크리스티안 비야누에바에게 2구째 컷 패스트볼을 얻어맞고 좌월 2점 홈런을 허용,2실점했다.

하지만 류현진은 프랜치 코데로 헛스윙 삼진, 카를로스 아수아헤 2루수 땅볼, 어스틴 헤지스 삼진으로 침착하게 2회말을 마무리했다.

이후 류현진은 3회말과 4회말 각각 삼진 2개씩, 5회말과 6회말 각각 삼진 1개씩을 섞어가며 상대 공격을 꺾었다.

류현진은 로테이션 일정대로라면 오는 23일 워싱턴전에 나설 예정이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