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서울대병원 암병동 특실에 입원, 건강 악화설이 나돌았으나 한화측은 '단순 감기'라고 밝혔다.

17일 한화그룹에 따르면 지난 16일 김 회장이 서울대병원 암병동 특실에 입원한 것에 대해 "열이 나고 감기 증세가 있어 며칠간 입원 치료를 하는 중"이라며 "일반병동에 특실이 없어 암병동 특실에 임시로 입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감기 치료 이상의 심각한 상황은 아니다"라며 "조만간 퇴원할 예정"이라고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