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 와해' 문건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삼성전자가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업체 소속 직원 8000명을 직접고용키로 결정, 무노조 원칙의 삼성은 물론이고 여러 대기업에 큰 영향을 미치게 됐다.

17일 삼성전자서비스는 진행된 전국금속노조와의 막후 협상 결과 "90여개 협력사에서 8000명 안팎의 직원을 직접 고용하는 파격적인 조치를 결정했다"고 알렸다.

자회사를 설립한 뒤 협력사 직원들을 자회사 소속 정규직으로 채용하는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직접 고용키로한 삼성전자서비스 결정은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다.

삼성전자서비스가 직접고용에 나서면 협력업체는 서비스 위탁계약 해지에 따라 설자리를 잃게 된다.

삼성은 협력사 대표들과 대화를 통해 보상 방안을 협의키로 했다.

이번 조치로 삼성전자 제품에 대한 서비스업무 절차는 기존 '삼성전자-삼성전자서비스-협력사' 구조에서 '삼성전자-삼성전자서비스'로 단순화된다.

삼성전자서비스는 ""앞으로 합법적인 노조 활동을 보장하는 한편 노사 양측이 갈등 관계를 해소하고 미래지향적인 회사 발전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면서 "협력사 직원들이 직접 고용되면 고용의 질이 개선되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이어 "이번 결정은 최근 몇 년간 협력사 직원들의 처우 개선을 주장해온 노조의 요구를 전격적으로 받아들인 것"이라고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