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표를 던진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은 "선관위의 판단을 솔직히 받아들이기 어려운 심정이다"며 솔직한 속내를 밝혔다.

17일 오전 김 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자신이 국회의원을 마치면서 남은 후원금 5000만원을 더불어민주당 정책모임에 기부한 일에 대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판단한 것에 대해 "총선 공천 탈락이 확정된 상태에서 유권자조직도 아닌 정책모임인 의원모임에 1천만원 이상을 추가 출연키로 한 모임의 사전 결의에 따라 (행한 일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법률적 다툼과 별개로 이를 정치적으로 수용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했다"고 사표를 낸 이유를 설명했다.

김 원장은 "법 해석상 문제가 있는 경우 선관위는 통상 소명자료 요구 등 조치를 취하는데 지출내역 등을 신고한 이후 당시는 물론 지난 2년간 선관위는 어떤 문제 제기도 없었다"면서 "이 사안은 정말 문제가 될 거라고 생각지도 못한 일"이라고 거듭 아쉬움을 토로했다.

김 원장은 "이번 과정에서 고통 받은 가족들에게 미안하다", "저로 인해 한 젊은이가 악의적인 프레임으로 억울하게 고통과 상처를 받은 것에 분노하고 참으로 미안하다"고 가족 등에 미안함을 나타냈다.

김 원장은 "저는 비록 부족하여 사임하지만 임명권자께서 저를 임명하며 의도하셨던 금융개혁과 사회경제적 개혁은 그 어떤 기득권적 저항에도 불구하고 반드시 추진되어야 하고, 그렇게 될 것이라 믿는다"고 문재인 대통령의 개혁이 중단없이 지속돼야함을 강조했다.

끝으로 김 원장은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점, 다시 한 번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