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민주당원 드루킹 댓글조작' 의혹에 대한 경찰 발표를 1987년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 당시 "탁 치니 억 하고 죽었다"는 강민창 치안본부장의 수사결과 발표에 비유했다.

17일 홍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제 김 의원 연루 사건에 대한 서울지방경찰청장의 발표를 보니 강 치안본부장의 발표문과 다를 바 없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1987년과 하등 달라진 바 없는 경찰이 야당 대표에게 소환장을 보내고 전국 경찰을 동원해 야당 (지방선거) 후보자를 내·수사하고 여당 실세는 감싸고 있다"며 "참으로 시대에 동 떨어진 경찰"이라고 경찰을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최근 또 작년에 이어 야당 대표 수행비서 전화를 3차례나 통신조회하면서 야당 대표의 행적을 감시하고 있다"며 "이런 검·경에 소위 드루킹 사건 수사를 맡길 수 있겠냐"고 특검 도입을 요구했다.

홍 대표는 "모든 국회 일정을 걸고서라도 정권의 정통성, 정당성과도 연결될 수 있는 이 사건을 국민 앞에 명명백백히 밝히겠다"고 특검도입 등 대여투쟁을 선언했다.

전날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민주당원 댓글조작' 의혹 사건으로 구속된 김모씨(48), 일명 드루킹이 2016년 11월부터 텔레그램으로 메시지를 보냈지만 김 의원은 거의 읽지 않았다는 내용의 조사 결과를 말한 바 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