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아라비아에서 가사도우미로 일하고 있는 필리핀 여성이 임금도 제대로 받지 못하고 학대를 당하다가 여주인이 강제로 먹인 표백제로 인해 중태에 빠져 필리핀 사회가 들끓고 있다.

17일 필리핀 일간 필리핀스타, 필리핀 라이프스타일 뉴스 등 현지 언론은 "지난 2일 사우디에서 가사도우미로 일하는 필리핀 여성 A 씨가 여주인 B 씨의 강요로 표백제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져 응급처치를 받았지만, 여전히 위중한 상태다"고 알렸다.

2016년부터 B씨 집에서 일해 온 A씨는 임금도 제대로 받지 못한 채 잦은 폭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병원 의료진은 A씨 등에서 화상 자국을 발견했다.

사우디 경찰이 B씨를 체포해 조사 중인 가운데 필리핀 외교부는 사건 진상을 규명하고 적절한 조처를 사우디측에 요구했다.

지난 2월에는 쿠웨이트에서 주인 부부에게 살해된 뒤 1년 넘게 아파트 냉동고에 보관돼 있던 필리핀 가사도우미의 시신이 발견돼 충격을 준 바 있다.

분노한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쿠웨이트에 가사도우미 파견을 중단시켰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