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황창규 KT 회장이 17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황 회장은 이날 오전 9시30분경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본청에 출석해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회사 자금 유용을 직접 지시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경찰은 KT 전·현직 임원들이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이른바 '상품권깡' 방식으로 90여명의 국회의원 후원회에 약 4억3000만원을 불법 후원한 것으로 보고 있다.

기부는 국회 정무위원회와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현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위원들에게 집중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황 회장이 이 같은 불법 후원을 지시, 또는 최소한 보고받는 등 사건에 직간접적으로 연루된 것으로 보고 있다.

KT 1,2노조와 공공운수노조 등으로 구성된 KT민주화연대는 이날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은 황 회장을 구속 수사하라"며 "불법 정치자금에 연루된 임원들도 즉각 퇴진하라"고 주장했다.

황창규 KT 회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본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사진/뉴시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