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엑소 카이)가 극의 판타지를 이끌며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다.

카이는 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 이름과 생년월일이 같은 송현철A(김명민 분)와 송현철B(고창석 분)를 헷갈려 운명을 뒤바꾸는 실수를 저질러버린 천상계 메신저 아토 역을 맡아 연기를 펼치고 있다.

지난 16일 5회 방송에서는 송현철A의 주변을 맴돌며 지켜만 보던 아토가 송강호(서동현 분)가 위험에 처하자 직접 나타나 트럭을 막고, 금녀(윤석화 분)와 연화(라미란 분)가 만날 위기 상황에 손가락을 튕겨 스윙댄스를 추게 만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는 아토가 처음으로 인간들의 세상에 개입한 장면으로, 자신의 실수를 만회하고자 비범한 능력을 선보인 행동들이 앞으로 극 전개에 어떠한 영향을 끼칠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증폭시키기에 충분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카이는 신비로운 비주얼, 천상계 손짓, 몽환적인 표정 등으로 극의 판타지를 이끌고 있는 아토 역을 자연스럽게 소화해 극을 풍성하게 만드는데 일조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한편, 카이가 눈길을 끌고 있는 ‘우리가 만난 기적’은 정반대의 삶을 살아온 남자의 인생을 대신 살게 되면서 자신만의 방식으로 주변을 따뜻하게 변화시키는 과정을 담은 판타지 휴먼 멜로 드라마로, 동시간 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