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박 당한 김경수 의원, '댓글조작' 드루킹 만남부터 청탁까지 적극 해명 김경수 의원 "오사카 총영사 인사 추천, 靑에 전달…어렵다고 하자 협박해 황당" 김경수 협박 폭로가 정치권을 강타할 조짐이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지난 16일 자당 당원 '드루킹'의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자신이 연루됐다는 일각의 의혹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하고 나선 가운데 협박까지 당한 것으로 전해진 것.
김경수 협박은 이 때문에 주요 정치 부상했으며 이에 대한 누리꾼들의 논쟁 역시 치열하다.
김경수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자청, 드루킹을 개인적으로 알게 된 경위부터 대선 경선 후 인사청탁 과정, 그리고 협박을 당한 사실까지 상세하게 공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협박을 당했다고 폭로한 김경수 의원의 주장에 따르면 그가 '드루킹'으로 불리는 당원 김모씨를 처음 만난 것은 20대 총선 직후인 2016년 중반.
김경수 의원은 "국회의원에 당선된 지 조금 지난 뒤에 국회 의원회관으로 드루킹을 포함해 몇 분이 찾아왔다"며 "경제민주화를 추구하는 회원으로 온라인에서 활동하고, 오프라인에서 강연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당시 드루킹은 "경제민주화를 추구하는 우리 생각과 가장 비슷한 문재인 전 대표를 다음 대선에서 도와주고 싶고, 지지하겠다"면서 김경수 의원에게 강연을 요청했다.
하지만 문 전 대표의 공보 업무를 맡아 일정을 내기 어려웠던 김경수 의원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보이자 오히려 드루킹은 "파주에 사무실이 있는데 방문해줄 수 있느냐"고 거듭 요청했고, 이에 어쩔 수 없이 김경수 의원은 2016년 가을쯤 느릅나무 출판사 사무실을 방문했다.
대선 직후 인사청탁…좌절되자 "우리가 등 돌리면 어떻게 될지 보여줄 것" 김경수 협박 문제는 이후부터다. 지난해 5·9 대선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된 후 김경수 의원은 강연에 초청하고 싶다는 드루킹의 요청에 따라 그를 안희정 전 충남지사 측에 소개해주기도 했다.
대선이 끝나고 얼마 되지 않아 드루킹은 주변 인물들과 함께 김경수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로 찾아와 "인사 추천을 하고 싶다"며 본격적인 청탁을 시작했다.
김경수 의원은 이에 대해 "문재인 정부는 '열린 인사추천 시스템'이다. 좋은 분을 추천하면 전달하겠다"고 답했고, 그러자 드루킹은 자신의 카페 회원으로 알려진 인물을 일본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했다.
김 의원은 이와 관련 "오사카 총영사의 자리는 일반적인 영사와 달리 규모도 크고, 정무·외교 경험이 있는 분이 가야 하기 때문에 이 분은 어렵다는 연락을 받았고, 그대로 (드루킹에) 전달을 했는데, 문제는 그때부터였다"고 말했다. 인사 추천이 좌절되자 드루킹은 '가만있지 않겠다'는 식으로 협박했다는 것.
협박을 당한 김경수 의원은 "이건 원칙적으로 불가능한 일이라고 그랬는데 드루킹은 '우리가 문재인 정부에 등을 돌리면 어떻게 될지 보여줄 수 있다'는 협박성 발언을 해 황당했다"고 김경수 협박이 위험수위로 치달았음을 시사했다.
김경수 협박은 계속됐다. 김경수 의원은 "드루킹은 올해 2월까지 의원회관을 찾아왔다. 집요한 스타일이었다"라며 협박이 계속됐음을 강조한 뒤 "그가 돌아간 후 민정비서관에게 이런 상황이 있다고 전달을 했다. 거기까지가 드루킹과의 관계"라고 말했다.
김경수 협박 이미지 = 연합뉴스
이슈팀 김도희기자 dhkim@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