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은 더불어민주당 전(前) 당원인 드루킹의 인터넷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해 "저는 김경수 의원을 믿는다"며 "이번 의혹은 그냥 지나가는 일이라고 본다"고 평가절하했다.

박 시장은 17일 오전 불교방송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김 의원이 불법행위를 지시한 정황은 보이지 않는다"며 "그야말로 전형적인 정치공세"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늘 원칙과 정도를 지키는 분이다"고 강조한 박 시장은 드루킹이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인사 청탁한 정황에 대해선 "모든 정치인 주변에는 '내가 표가 있다', '내가 조직이 있다'며 얼쩡거리는 사람들이 있다.그렇다고 그런 사람들을 혼내서 돌려보낼 수 없으니 좋은 말로 웃고 지나간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선거가 코밑인데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선거에 악용하는 행태는 용납되기 어려우며, 결국 시민들의 비판을 받을 것"이라고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예비후보 등을 겨냥했다.

박 시장은 '2011년 당시 안 위원장이 서울시장 후보직을 양보하지 않았다면 어떻게 됐을 것으로 생각하나'고 묻자 "과거의 것을 회고하면 뭐하겠나, 모든 것은 시민에게 달려있다"고 말을 돌렸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