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 비행이 엄격히 금지된 서울시내 한복판에 17일 오전 10시 무렵 전투기 굉음이 들려 시민들이 깜짝 놀랐다.

공군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이날 비행은 오는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상공에서 펼칠 '태권도 '평화의 함성' 축하 비행을 위한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의 사전 연습. 공군은 전날 "17일 오전 10시, 오후 3시에 사전 비행이 있을 예정이다"며 사전비행과 21일 축하비행에 따른 비행음에 놀라지 말 것을 당부했다.

서울시도 "시민 여러분께서는 항공기 출연에 놀라지 마시고 비행소음에 유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고 안내했지만 전투기 소리가 청와대 인근에서도 울펴 퍼지자 시민들은 119 등에 문의전화를 돌리는 등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