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DIP)은 교육장비로 가상화폐를 채굴한 것으로 드러난 직원 2명을 파면·해임했다고 17일 밝혔다.
해당 사업 총괄책임자와 교육장 출입·점검 담당자는 감봉 처분했다.
DIP는 지난 16일 인사위원회를 열어 지역산업맞춤형인력양성사업 교육담당자 A씨 등 교육장 PC로 가상화폐를 채굴한 직원 2명 등 모두 4명 징계를 확정했다.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달 초 고용노동부 지역산업맞춤형 인력양성사업으로 DIP가 수행하는 정보통신기술(ICT) 인재아카데미에 설치한 PC 수십 대를 직원 A씨가 가상화폐를 채굴하는 데 사용했다는 제보가 들어왔다.
투서에는 "비트코인 채굴 과정에서 사용한 전기요금까지 해당 사업비로 집행했다"는 등의 내용이 들어 있었다.
(이미지=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