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이른바 '물 세례 갑질'을 일으킨 조현민(35)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내리고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하는 등 정식 수사에 들어갔다.

17일 서울 강서경찰서는 17일 조 전무를 폭행 혐의로 입건하고 내사를 정식 수사로 전환했다고 알렸다.

그동안 경찰은 대한항공 본사에서 개최된 회의 참석자들을 상대로 참고인 조사를 한 결과 '조 전무가 회의 참석자들을 향해 음료를 뿌렸다'는 진술이 확보했다.

경찰은 조 전무가 논란이 불진 직후 휴가를 내고 해외로 떠났던 점을 고려해 출국금지시켰다 .경찰 참고인 조사에선 "사람이 없는 곳으로 유리컵을 던졌다"는 진술, 조 전무의 해명처럼 유리컵을 던진 것이 아니라 "밀쳤다"는 진술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무는 대한항공 광고담당사인 H사와 회의하던 중 A씨가 자신의 질문에 제때 답변하지 못하자 A씨 쪽으로 물컵을 던진 뒤 회의실에서 내쫓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조 전무로 의심되는 고함과 괴성을 지른 음성 파일이 공개돼 여론을 더욱 악화시켰다.

한편 대한항공은 전날 조 전무 직책과 직급엔 손대지 않은 채 대기발령 조치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