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트 크라이슬러(FCA) 코리아는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뉴 지프(Jeep) 체로키'를 17일 출시했다.

FCA 코리아에 따르면 지프 체로키는 국내에서 지난해 1천817대가 팔리며 전년 대비 136.9%의 높은 성장률을 보인 인기 모델이다.

뉴 체로키는 2014년 5세대 모델 출시 이후 4년 만에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을 거쳐 이번에 새로 나왔다.

외관 디자인은 범퍼 상단 부분에 수직으로 떨어지는 형태의 워터폴 후드(waterfall hood)와 지프의 상징인 7슬롯 그릴, 더 크고 뚜렷해진 LED 헤드램프가 적용됐다.

신규 2.4ℓ 타이거샤크 멀티에어2 I4 엔진이 고효율 9단 자동변속기와 결합해 최고출력 177마력, 최대토크 23.4㎏·m의 힘을 낸다.

9단 변속기와 4륜구동 지프 액티브 드라이브 I AWD 시스템을 기반으로 더욱 부드러운 변속 응답성과 온·오프로드 주행성능을 제공한다는 게 FCA 코리아의 설명이다.

크루즈 컨트롤, 후방센서 주차보조 시스템, 사각지대 모니터링 시스템 등 80여가지의 안전 및 주행보조 기술이 적용됐으며 편의사양으로는 새로운 디자인의 17인치 알루미늄 휠과 3.5인치 EVIC 디스플레이, 애플 카플레이 등을 갖췄다.

판매가격은 론지튜드 모델이 4천490만원, 론지튜즈 하이 모델이 4천790만원이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