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필명 ‘드루킹’ 김모씨의 인터넷 포털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의 직접적인 연루 가능성은 지금까지 작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지만, 쟁점은 여전하다.

핵심은 김씨의 댓글조작 ‘배후’의 존재다.

경찰은 이를 확인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김씨는 평소 인터넷 카페와 팟캐스트 등에서 활발히 논객활동을 해온 진보 성향 ‘파워블로거’로 알려졌다.

‘드루킹의 자료창고’라는 이름의 경제·시사 블로그를 운영했고 2009년과 2010년에는 한 포털의 시사·인문·경제 분야 ‘파워블로그’로 뽑혔다.

블로그의 유명세를 바탕으로 책을 내고 시사 팟캐스트도 이끌었다.

또 2014년부터 소액주주 운동을 목표로 한 인터넷 카페 ‘경제적 공진화 모임’을 운영했다.

우선 김씨가 유명 로펌의 변호사를 일본 오사카 총영사에 임명해 달라고 김 의원에게 요청을 했고, 김 의원이 인사 추천 절차를 거쳐 청와대에 전달한 점은 인사청탁 소지로 비춰질 수 있다는 점에서 문제로 지적된다.

특히 김 의원이 청와대 민정비서관과의 만남을 주선했다는 점에서 김 의원과 김씨 간 관계에 대해 논란이 지속될 수밖에 없다.

인사청탁이 있었고 김 의원이 이를 청와대에 직접 추천했다면 김 의원과 김씨 간 관계가 단순히 ‘국회의원과 지지자’를 넘어선다는 의구심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본질적으로는 김 의원이 불법적인 댓글조작에 직접적으로 관여하지 않았다면 지금의 파장은 과대포장된 셈이다.

김 의원은 이번 사건으로 구속된 김씨가 대부분 일방적으로 메시지를 보냈을 뿐 수시로 연락을 주고받은 사실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 의원은 김씨 초대로 그가 운영하던 경기도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 사무실을 찾은 적이 있었지만, 거듭된 강연 요청을 들어주지 못하는 상황에서 방문한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경찰도 김 의원에게 김씨 측에서 일방적으로 메시지를 보냈고 김 의원은 거의 확인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씨가 김 의원에게 활동사항을 정리해 보낸 문자가 있지만 꼭 주고받았다는 의미는 아니었다는 설명이다.

뿐만 아니라 김씨의 메시지에는 그가 활동한 것으로 추정되는 포털의 기사 주소 3100여개가 담겨 있었지만, 김 의원은 이 메시지를 읽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그렇지만 김씨가 댓글조작을 위해 매크로(자동화 프로그램)를 사용한다는 등의 사실을 김 의원이 미리 인지했는지 여부는 여전히 시빗거리로 남아있다.

김씨가 댓글조작에 악용한 매크로는 특정행위를 하도록 입력해두면 이를 자동으로 수행하는 역할을 한다.

이번 사건의 경우에 관련 기사에 댓글을 남긴 뒤 610여개의 계정을 매크로에 입력한 뒤 자동으로 조회 수를 올리고 ‘좋아요’를 누르도록 설정해 초반에 베스트 댓글에 오르도록 해 여론 조작을 시도했다.

다만 김 의원 측은 김씨의 매크로 사용 여부에 대해 알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 측 관계자는 "(김씨가) 구체적으로 어떤 활동을 하고 있었는지 김 의원은 전혀 알 수 없었다"고 했다.

경찰도 김씨가 댓글 여론조사에 매크로를 사용한다거나 댓글조작 사실을 김 의원에게 보고한 내용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지난 16일 국회에서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