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V와 롯데시네마에 이어 메가박스도 영화 관람료를 올리기로 했다.
메가박스는 "27일부터 성인 일반 시간대(오후 1∼11시)의 관람료를 1천원 인상한다"고 17일 밝혔다.
성인 일반 시간대 2D 일반관을 기준으로 주중 요금은 9천원에서 1만원으로, 주말은 1만1천원에서 1만2천원으로 올랐다.
MX관·컴포트관을 제외한 더 부티크, 더 부티크 스위트, 키즈관, 발코니석 등의 특별관은 요금을 올리지 않는다.
메가박스는 관람료 인상에 따른 관객 부담을 줄이기 위해 기존 일반 시간대 중 브런치 시간대(오전 10시∼오후 1시)를 따로 떼 최대 2천원 낮은 가격을 적용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극장시장 점유율 90% 이상을 차지하는 멀티플렉스 3사가 관람료 1천원 인상 작업을 보름여 사이 모두 완료하게 됐다.
앞서 점유율 50% 안팎의 CGV가 11일 관람료 인상을 단행했고, 롯데시네마는 19일부터 요금을 올린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