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한고은 기자] 한국은행이 조선업 구조조정이 진행중인 경남지역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한국은행은 17일 성동조선해양, STX조선해양 등 한국은행 경남본부 관내 조선업체의 구조조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금융중개지원대출 한도 300억원을 활용한 금융지원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금융중개지원대출은 한국은행이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시중은행에 연 0.5~0.75%의 저금리로 자금을 공급하는 제도다.

최근 1년간 성동조선해양과 STX조선해양에 납품 또는 용역을 제공한 실적이 있는 중소기업이 지역 은행에 대출을 받으면, 한국은행이 대출취급 은행에 대출액의 25%를 연 0.75%의 저리로 자금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지원규모는 300억원으로 은행 대출취급액 기준 1200억원 규모이며, 지원기간은 1년 이내다.

업체당 한도는 은행 대출취급액 기준 20억원 이내다.

한은 관계자는 "이번 조치로 조선업체 구조조정 관련 피해업체들이 필요한 자금을 원활히 조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구조조정이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 피해업체의 자금수요 등을 점검해 필요시 금액 증액 등 추가지원을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경남 창원시 진해구 STX조선해양㈜ 내 도크. 건조한 배를 띄워놓고 세부 작업을 하는 곳인데 텅 비어 있다.

사진/뉴시스 한고은 기자 atninedec@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