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이른바 '물벼락 갑질'로 논란을 일으킨 가운데 그의 모친이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 갑질에 대한 폭로도 나왔다.

17일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2011년 3개월여간 이 이사장의 수행기사였던 A(47)씨는 출근 첫날 이 이사장이 집사 B씨를 대하는 거친 태도를 보고 깜짝 놀랐다.

A씨는 "집사가 조금만 늦어도 바로 '죽을래 XXX야', 'XX놈아 빨리 안 뛰어와' 같은 욕설이 날아왔다"며 집사는 항상 고개숙인 채 집에서 걷지 않고 뛰어다녔다고 밝혔다.

이어 A씨는 "운전을 하지 않을 때는 종로구 구기동 자택에서 대기하면서 집안일을 도왔는데 그때마다 집사와 함께 욕을 먹었다"며 "이것밖에 못 하느냐며 'XXX야'라는 폭언을 들었는데 괴로웠다"고 털어놨다.

아울러 "조양호 회장이 같이 있을 때는 심하게 얘기하지 않았지만 (조 회장이) 옆에 없으면 입이 더 거칠었다"고 설명했다.

그 뿐만 아니라 A씨는 일 시작한지 2주 뒤쯤 서울 종로구 구기동 자택에 오전부터 대한항공 임직원 5~6명이 줄줄이 불러가 거실에 일렬로 서서 이 이사장의 욕설을 듣는 모습을 봤다고 전했다.

A씨는 "50대로 보이는 직원에게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욕설과 폭언을 했다"며 "유리가 깨지는 소리도 들렸다"고 덧붙였다.

이후 수행기사 일 자체를 그만둔 A씨는 "수행기사 일에 학을 뗐다"며 "한진그룹 오너 일가의 갑질이 쉽게 고쳐질 것 같지 않지만 이번 기회에 반성했으면 좋겠다"고 얘기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A씨의 폭로에 대해 "회사와 직접 관계되지 않은 일이라 확인이 어렵다"고 답변했다.

뉴스팀 chunjaehm@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