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성은이 결혼 10년 만에 최초로 집을 공개했다.
김성은은 지난 16일 패션앤 '마마랜드2'에서 집 내부를 공개하며 '깔끔왕'으로 등극했다.
축구선수 정조국과 결혼한 뒤 처음으로 집을 공개한 김성은은 아이를 키우는데도 불구하고 흐트러짐 없이 깔끔하게 정리정돈 된 거실을 보여줬다.
아들 태하의 방에서는 순서대로 정리된 가지런한 책들이 눈길을 끌었고, 남편 정조국이 받아온 트로피도 가지런히 놓여 있었다.
냉장고 역시 깨끗함 그 자체. 종류별, 날짜별로 진열된 식재료들은 김성은의 살림꾼 면모를 그대로 드러냈다.
이를 본 김나영은 "소름 돋는다. 무서울 지경"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성은 집공개 (사진=패션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