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V와 롯데시네마에 이어 메가박스도 영화 관람료를 1000원씩 인상키로 해 주중 요금 1만원 시대가 도래했다.

17일 메가박스는 "27일부터 성인 일반 시간대(오후 1∼11시)의 관람료를 1000원 올린다"고 밝혔다.

성인 일반 시간대 2D 일반관을 기준으로 하면 주중 요금이 9000원에서 1만원으로, 주말은 1만1000원에서 1만2000원으로 올렸다.

MX관·컴포트관을 제외한 더 부티크, 더 부티크 스위트, 키즈관, 발코니석 등의 특별관은 요금을 올리지 않는다.

메가박스측은 매주 화요일 오후 2시까지 관람료 6000원을 받는 메가박스 멤버십 회원 대상 '마티네 요금제'와 어린이, 청소년, 만 65세 이상 경로자, 장애인, 국가유공자 등에게 적용되는 우대요금도 변동이 없다고 알렸다.

또 브런치 시간대(오전 10시∼오후 1시)의 경우 최대 2000원 낮은 가격을 적용키로 했다.

메가박스에 앞서 점유율 50%에 이르는 강자 CGV가 지난 11일부터 오른 요금을 받고 있다.

롯데시네마는 19일부터 오른 요금을 적용한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