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현석(사진)이 오너 셰프로서 대기업 못지않은 직원 복지를 자랑했다,17일 밤 8시55분에 방소되는 KBS2 퀴즈 프로그램 ‘1 대 100’에 출연한 최현석은 5000만 원의 상금에 도전하며 100인과 경쟁에 나섰다.

이날 MC는 "드디어 오너 셰프가 됐다.직원 복지 스케일이 남다르다고?"라고 질문하자, 최현석은 "별다를 거 없다.그냥 연말에 고생 많이 해서 그때 월급을 두 배 준 정도?"라고 말해 100인들을 놀라게 했다.

이에 MC가 "지금 허세 부르는 거냐?"라고 질문하자 최현석은 "허세가 아니라, 직원들이 원래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내가 레스토랑을 오픈하기를 기다리는 게 너무 고마워서 ‘적자만 나지 않는다면, 월급을 두배 주겠다’ 했던 약속을 지킨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인건비만 거의 9천만 원 넘게 나간 거 같다"라고 말해 스케일이 다른 허셰프의 배포와 수입을 은근슬쩍 밝혔다.

한편 최현석은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해 대중에 얼굴을 알렸다.

소금 하나도 그냥 뿌리는 법이 없는 허세 퍼포먼스 등 잘생긴 외모와 넘치는 끼로 주목받았다.

뉴스팀 han62@segye.com 사진=KBS2 퀴즈 프로그램 ‘1 대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