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창진 대한항공 전 사무장 등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대한항공 3세 갑질 비행 처벌하라' 정의당 심상정 의원·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공동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허정호 선임기자 hoya@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