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한 여고생이 세계에서 머리카락이 가장 긴 10대로 기네스북에 올랐다.

일본 가고시마현에 사는 가와하라 게이도 양은 태어났을 때부터 지금껏 머리카락을 자른 적이 없다.

이에 지난 7일 측정한 머리카락 길이는 무려 155.5cm에 이른다.

가와하라가 머리를 기르게 된 사연은 태어났을 때 생긴 머리 상처를 가리기 위해서였다.

가와하라의 부모는 혹시 다른 아이들에게 놀림 받지 않을까 고민하며 상처를 감추기 위해 노력했다.

그 후 그렇게 13살이 된 가와하라는 우연히 인터넷에서 세계기록을 접하곤 10대 때의 추억으로 남기고 싶다는 생각으로 가족과 상의. 18세까지 머리를 길러 원했던 추억을 달성하게 됐다.

가와하라는 "설마 하는 마음이 컸는데 세계기록을 만들 수 있어서 기뻤다"며 "기록을 평생 소중히 간직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세계기록은 가와하라 혼자 만든 건 아니었다.

긴 머리카락 탓에 온 가족이 나서 빗질과 샴푸를 돕는 등 가족의 지원이 있어서 가능했다고 전해졌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사진= 기네스 월드 레코드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