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해되는데 수십, 수백 년이 걸리는 플라스틱을 단 며칠 만에 분해해 내는 변종 효소를 영국과 미국 과학자들이 발견했다.

상용화시 최근 ‘쓰레기 대란’ 해소에 획기적인 해결책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영국 BBC방송과 일간 가디언 등은 16일(현지시간) 영국 포츠머스대 존 맥기헌 교수가 이끄는 국제과학연구팀이 이른바 ‘플라스틱을 먹는 효소’를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연구팀의 연구 결과는 최근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에 실렸다.

이번 효소는 2016년 일본 해안도시 사카이에 쌓인 플라스틱병 침전물에서 발견됐다.

그 동안 이 효소의 자세한 구조나 작동원리가 밝혀지지 않았지만, 연구팀은 각종 자극을 통해 이 효소의 진화과정을 살펴봤다.

그 과정에서 우연히 페트(PET)병을 먹는 능력을 갖춘 효소를 만들어낸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팀이 발견한 효소는 플라스틱을 며칠 만에 분해할 뿐 아니라 분해된 결과물 또한 기존 재활용 시스템에 비해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금은 플라스틱을 재활용하더라도 불투명 섬유로밖에 쓸 수 없는데, 이 효소를 활용하면 투명한 플라스틱을 다시 만들 수 있다.

맥기헌 교수는 "이 효소가 플라스틱 제품을 원래 구성 요소들로 되돌려놓는 데 쓰이기를 기대한다"며 "이를 통해 진정한 플라스틱 재활용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렇게 되면 (플라스틱 생산을 위해) 석유 개발에 나서지 않아도 되며 플라스틱 쓰레기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 같은 효소가 실제 산업 현장에 투입되려면 생산 비용이 크게 낮아져야 한다.

산업용으로 쓰일 만큼 생산 규모도 늘어나고 분해 능력도 더 나아져야 하는 점도 풀어야 할 숙제다.

이에 연구진은 장차 효소의 플라스틱 분해 속도를 훨씬 더 높이면서 대량 생산도 할 수 있을 것으로 낙관하고 있다고 가디언은 설명했다.

정선형 기자 linear@segye.com